home What's newAuto
SHARE Twitter Facebook

애스턴마틴 | DB11
우아한 공기 흐름. 애스턴마틴은 공기를 차체 안으로 품는 데 집중한다. 차에 난 모든 구멍은 멋이 아니다. 필요에 따라 공기를 흡입하고 배출하며 흐름을 치밀하게 유도한다. 앞 펜더에서 정제한 공기가 창문을 타고 측면 구멍으로 빨려 들어간다. 그리고 트렁크 끝에서 분출되며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 스포일러를 만들어낸다. 처음부터 끝까지 세련됐다. INFO 엔진 5204cc V12 트윈 터보, 최고 출력 608마력, 최대 토크 71.4kg·m, 최고 속도 322km/h, 기본 가격 3억원대

람보르기니 | 우라칸 LP 610-4 스파이더
공격적인 공기 흐름. 람보르기니는 공기저항과 싸워서 이길 기세다. 물 흐르듯 둥근 곡선형 보디에 과격하고 강한 직선을 더해 흐름을 만든다. 우라칸 스파이더가 추구하는 공기역학 언어는 다양성이다. 때론 공기 속으로 깊게 파고든다. 필요할 때 공기를 나누고 합치며 흐름에 동화된다. 이것이 지붕 없이도 시속 324km로 속도를 높일 수 있는 디자인의 힘이다. INFO 엔진 5204cc V10 자연 흡기, 최고 출력 610마력, 최대 토크 57.1kg·m, 최고 속도 324km/h, 기본 가격 3억원대

페라리 | 488 GTB
치밀한 공기 흐름. 페라리가 추구하는 공기역학은 처음부터 끝까지 수학 공식이다. 488 GTB 측면에 달린 역동적인 공기 흡입구는 날카롭다. 달리지 않아도 공기의 방향과 속도를 알 수 있을 정도. 날개 모양으로 생긴 독특한 도어 손잡이를 보라. 예술에 가깝다. 이것이 돌출된 날개 하나 없이도 고속에서 엄청난 다운포스를 만들어내는 비결이다. INFO 엔진 3902cc V8 트윈 터보, 최고 출력 670마력, 최대 토크 77.5kg·m, 최고 속도 325km/h, 기본 가격 3억원대

EDITOR 김태영 PHOTOGRAPHER 민성필

Credit

Editor

Photo

2017-07-1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