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What's newDesign Object
SHARE Twitter Facebook

1 빛이 균일하게 퍼져 나오도록 고안된 링 형태가 시력 보호를 돕는다. 다양한 각도로 조절 가능한 관절 구조라 비좁은 책상에 제격인 아물레또 데스크 램프. 29만8천원 라문.

2 버튼을 누르면 은은한 빛과 함께 종소리가 자장가처럼 퍼진다. 어둠을 무서워하는 아이들 침대 옆에 놓으면 제격. 10만3천원 라문.

3 크림과 메탈 컬러가 어우러진 클래식한 형태로 고급스러운 서재에 안성맞춤. 92만6천원 프리츠 한센 by 에이후스.

4 LED 전구를 감싸는 아크릴 커버 안에 좋아하는 물건을 넣어 취향에 맞게 꾸밀 수 있다. 65만원 첸 칼슨 by 짐블랑.

5 셜록 홈스의 책상엔 이런 램프가 놓여 있지 않았을까? 영화 속 소품처럼 빈티지한 매력을 지닌 데스크 램프. 55만원 지엘드 by 짐블랑.

6 올 화이트 컬러에 직선적인 디자인으로 모던한 느낌을 준다. 어떤 공간에도 깔끔하게 어울리는 데스크 램프. 1백84만원 루이스 폴센 by 짐블랑.

7 바나나를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명랑한 옐로 컬러가 시선을 사로잡는 스툴. 거실 한편에 놓으면 훌륭한 포인트가 된다. 7백만원대 모로소.

8 로켓에서 모티브를 따온 바 스툴. 옅은 색의 오크는 짙은 바닥 색과 잘 조화된다. 51만9천원 아르텍 by 에이후스.

9 크레파스로 칠한 것처럼 알록달록한 색감이 아이들 방에 더없이 잘 어울리는 스툴. 15만8천원 로즈 인 에이프릴 by 짐블랑.

10 손잡이가 달린 수납 겸용 미니 스툴은 좁은 공간을 활용하기에 딱이다. 25만원대 디자인 레터스 by 이노메싸.

11 네 개의 나무 기둥을 오렌지 스틸 링으로 단단하게 묶어 장식용 오브제처럼 두고 보기에도 손색없는 스툴. 80만원 라 샹스 by 에이치픽스.

12 오묘한 보라색의 원형 스툴을 놓으면 럭셔리 라운지 바 못지않은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다. 2백만원대 모로소.

13 견고한 육각형 형태에 부드러운 패브릭이 더해져 경쾌하면서도 따스한 느낌을 준다. 각각 2백만원대 모로소.

문의 라문 1600-1547, 에이후스 02-3785-0860, 짐블랑 070-7803-3798, 모로소 02-3442-1952, 에이치픽스 02-3461-0172, 이노메싸 02-3463-7710

JLOOK 2016년 6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Credit

Editor KIM JI-SU

Photo -

2016-05-29

이전글 다음글 목록